나의 귀

a

분류 전체보기 (42)
오늘 (1)
생각 (1)
느낌 (0)
읽기 (40)
듣기 (0)
끄적 (0)
광고 (0)
비밀 (0)
(0)
Ivey
-
Breanna Treider
-
chinanongfukang
chinanongfukang
a fantastic read
a fantastic read
http://business.clairehunterph..
http://business.clairehunterph..

rss
'사람'에 해당되는 글 2건
2008.03.01 21:48
사형수 042 1 - 8점
코테가와 유아 지음/학산문화사(만화)


사형수는 사람이 아닐까?

 『사형수042』는 한 실험에 참여하는 사형수에 대한 이야기야. 그 실험은 '사형수'의 머리에 화를 내거나 폭력을 쓰면 폭발하는 칩을 심고 일상적인 생활을 하며 봉사하는 삶을 사는 거지. 그래서 첫 실험 대상자로 도박 싸움터에서 7명이나 살해한 '타지마 료헤이'가 정해지고 그는 학교에서 화초를 기르거나, 청소 등의 봉사를 하게 돼. 참, 설정이 만화 같지? 게다가 설정뿐만이 아니라 내용은 더욱 만화의 판타지가 가득해.

 학교에서 봉사생활을 하는 동안, 타지마 료헤이는 어렸을 적의 순수한 감정을 하나하나 찾아가지. 게다가 학교의 학생 중 한 명이 자신을 좋아하기도 하고, 자신이 다른 사람에 좋아하는 감정을 품기도 하지. 사형수가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고? 혹은 사형수를 어떻게 좋아할 수 있느냐고? 여기서 질문을 해보자. 사형수는 사람이 아닐까? 이 만화를 그린 '코테가와 유아'는 사형수는 '한 사람의 생명이다.'라고 믿는 듯해. 그리고 그 믿음이, 그 시선이 만화에 따뜻하게 묻어있어.

사형수, 그리고 사람에 대한 이야기

 이 만화를 보면서 사형제도의 필요성 혹은 살인자의 잔인성 등에 대해 말하면서 "판타지에 불과해"라고 딴죽을 거는 건 불필요해. 이미, 작가가 단행본에서 밝혔듯이 '현장 조사'는 단, 한 번도 하지 않았으니까.^^; 『사형수042』만화를 그리려고 사형수에 대해 알아보고, 살인에 대해 알아보고, 사형제도에 대해 알아본 게 아니란 거지. 물론, 평소에 생각 정도는 해본 적 있었을지도 모르겠지만…. 그 대신 작가는 화초를 기르고 물고기를 길렀어. 그게 '만화를 위해서'한 전부야.

 무슨 뚱딴지같은 소리냐고 묻고 싶지? 애초부터 이 만화의 작가인 '코테가와 유아' 씨는 사형수를 통한 '사람'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화초를 기르고 물고기를 기른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지. '작은 생명'에 대해서 끊임없는 관심과 애정을 주어야 하는 일이거든. 그리고 하나의 '생명'인 사람도 마찬가지야. 그런데 우리는 항상 만나는 많은 이들이 '사람'이라는 것, 그리고 '생명'이라는 것을 잊어가며 살아가는지도 몰라. 그 '소중함'에 대해서 작가는 말하고 싶은 게 아닐까? 그렇기에 '사형수에 대한, 사람에 대한 만화'를 그리려고 각종 조사를 하기보다 '작은 생명'을 직접 길러보았던 것으로 생각해.


너는 '사람'으로 살아가고 있니?

 이렇듯 사람에 대한 마음으로 그렸던 만화에는 사람내음이 가득하지. 그래서 당연히 '사형수042호'인 '타지마 료헤이'에게 사람의 모습을 충분히 느낄 수 있어. 사형수임에도 '사람'으로 살아가기를 포기하지 않았던 타지마 료헤이는 수많은 사람 그리고 생명과 '감정'을 나누며 살아가지. 그중에서도 좋아하는 감정에 대한 자세는 인상 깊었어. 사형수이면서 다른 누군가를 좋아하게 된 '타지마 료헤이'는 단순히 '감정'을 포기하는 게 아니라 자신이 할 수 있는 만큼 감정을 느끼고 행동했지. 그리고 "좋았어"라고 말해. 누군가와 '감정'을 교감한다는 것, 설사 이루어지지 않더라고 '사람'으로 살아가는 것에 대해 긍정하는 모습은 무척 감동적이었어.

 이 글을 읽는 많은 이들 대부분이 '사형수'가 아닐 거야. 죽음이 예정되어 있고 사람과의 관계도 한계가 있는 '사형수042호'인 '타지마 료헤이'보다 훨씬 자유롭지. 나 또한 마찬가지야. 그런데 나는 읽으면서 나는 사형수인 '타지마 료헤이'보다 더 '사람'답게 살아가고 있을까? 라고 되묻게 되었어. 어쩌면 우리는 보다 '사람'답게 살아가면서 행복할 여유가 있음에도 그렇게 살지 못하는 건 아닐까? 『사형수042』는 나에게 '사람'으로 살아가는 삶에 대해서 잔잔히 물음을 건네고 있었어. 사형수이었던 한 사람의 삶을 보여주면서….

찌질이미대생 | 2008.03.02 17: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판타지지만, 판타지이기에 아름다운 만화였지 뭐
Favicon of http://trueandmonster.tistory.com BlogIcon 람바울여 | 2008.03.02 20: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매력적인 판타지..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161197 BlogIcon Vivek | 2012.06.23 11: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That's a smart way of looikng at the world.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162702 BlogIcon Varizy | 2012.06.26 02: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At last, semoone comes up with the "right" answer!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155294 BlogIcon Jessica | 2012.06.23 08: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If I cmomunciated I could thank you enough for this, I'd be lying.
Favicon of http://www.essayswriters.com BlogIcon Carr21Pearlie | 2012.06.25 19: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The quantity of customers who are trying to cope with formulating of paper projects by relying on the agencies that propose <a href="http://www.essayswriters.com/academic-writing-services.html">academic writing services</a> is pretty enormous.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170307 BlogIcon Tetsuya | 2012.06.26 03:5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This article achieved exactly what I wntaed it to achieve.
Favicon of http://www.truereligionjeansusvip.com BlogIcon true religion jeans outlet | 2012.12.05 16: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cheap ray ban sunglasses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5.09 14:03

사람풍경
김형경 지음/예담


 천개의 공감이라는 광고를 보고 책을 찾다가. 이 놈의 학교도서관에서 아무리 찾아도 안나오길래 그 옆에 살며시 놓여 있는 책을 보다. 같은 작가. 같은 주제. 이니까.
(솔직히 말해서 뒤에 추천글에 낚인 것일 수도 있다. 김훈과 정혜신이라니!+_+;)

열쇠말 : 심리. 사람. 관계

 집을 팔고 유럽 여행을 하며 느낀 경험을 이용하여 '심리' 즉, 사람의 마음에 대해서 그리고 그 마음들간의 관계에 대한 글을 쓴 책이다. 글쓴이는 심리학전문가가 아니지만 그렇기에 더욱 쉽고 편하게 읽힌다.

 사람의 마음에는 다양한 심리들이 존재하고 그에 따라 맺는 관계도 다양하다. 이 책은 우리가 흔히 느끼는 감정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면서 왜 개인이 그런 '심리'를 갖게 됬는지 그리고 그 '심리'에 의한 '관계'는 어떻게 되는지 조근조근 알려주는데. 내가 포용할 수 있는 범위까지는 아~! 내가 그랬구나! 하며 나 자신에 대한 이해로 넘어가지만 '선'을 넘어가면 어느정도는 불편한 마음도 들었다. 물론, 나는 그 '불편함'을 좋아하지만 말이다.

 다양한 심리용어(?)에 따른 주제로 글을 쓰지만 글을 다 읽으면 결국 하나로 엮이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마치 다른 실타래들이 하나의 작품으로 완성되가는 느낌? 흠. 여기서 나온 인용구들이 꽤나 매력적이여서 모조리 다 옮겨적고 싶지만 그것은 무리일 듯 싶으니. 책에 대한 느낌이 남아있을 때 짧은 내 의견을 정리하고 그 인상적인 부분의 인용구만 옮겨야 겠다. 나름의 절충안?ㅋ



라고 했는데 서평이 없어.-_-;

 가장 흥미로웠던 부분은 역시나 가장 이상적인 인간상을 지니고 있는 이가 가장 스스로를 '억압'하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 그런 사람...조심해야겠다.ㅎㅎ 솔직히 자신의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고 그 자체를 사랑하기. 역시 이것은 타인에게도 마찬가지로 적용되는 것.


"세상에는 완벽한 어머니도 없고 완벽한 자식도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모든 사람은 참자기가 생겨나서 독특하고 자율적인 자기에 통합되기 시작하는 생후 첫 3년의 상처를 안고 살아간다. 많은 사람들이 성인이 되어 겪는 어려움이 어린 시절의 사소했던 갈등의 잔재 때문이고 그 결과 창조성과 자율성, 성적 친밀감에서 경미한 문제를 일으킨다는 뜻이다."

- [참자기] 제임스 F. 매스터슨.
자기 존중감?
1. 우리 자신에게 생각하는 능력이 있으며, 인생살이에서 만나게 되는 기본적인 역경에 맞서 이겨낼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자신에 대한 믿음이며,
2. 우리 스스로가 가치 있는 존재임을 느끼고, 필요한 것과 원하는 것을 주장할 자격이 있으며, 자신의 노력으로 얻은 결과를 즐길 수 잇는 권리를 가지며, 또 스스로 행복해질 수 있다고 믿는 것이다.

-[자기를 존중하는 삶],나사니엘 브랜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