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귀

a

분류 전체보기 (42)
오늘 (1)
생각 (1)
느낌 (0)
읽기 (40)
듣기 (0)
끄적 (0)
광고 (0)
비밀 (0)
(0)
Ivey
-
Breanna Treider
-
chinanongfukang
chinanongfukang
a fantastic read
a fantastic read
http://business.clairehunterph..
http://business.clairehunterph..

rss
'20대'에 해당되는 글 2건
2008.05.13 16:06
88만원 세대 - 10점
우석훈.박권일 지음/레디앙


 우석훈 씨가 쓴 88만원 세대는 10대와 20대에게 들려주는 ‘2000년대’ 20대가 처한 현실에 대한 이야기이다. 이 이야기인 ‘당사자’들에게 지금 겪고 있는, 곧 겪게 될 현실을 알려주고 그들의 미래, 그리고 한국 사회의 미래를 위해 ‘무언가’를 하지 않으면 ‘위험’할 거라며 한국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 ‘경고’하고 있다. 그에 대해 자세히 살피기 전에, 2000년대 한국 사회가 20대를 바라보는 시선이 어떠한지 잠시 주위 풍경 3가지를 살펴보자.

풍경 하나. 10대가 20대를 바라보는 시선

 현재, 한국의 대다수의 10대는 (아직도)입시 공부에 시달리고 있다. 그런 그들은 20대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잠시, 최근 10대의 변화를 살펴보자. 1990년대와 2000년대의 10대는 달라졌다. 1990년대 한국의 10대들의 ‘골칫거리’였다. 그들은 기존의 룰을 깨부수기 시작했다. 더 이상 그들을 답답하게 옥죄고 있는 것에 대해 참고만 있지는 않을 것이라는 ‘저항’이였다. 교실 붕괴, 청소년 문제가 부각되기도 하고, 대안 학교와 새롭고 다양한 문화에 대한 이야기가 사회 전반을 흐르고 있었다. 그런데 최근 10대들은 그전의 모습들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취하고 있다. 오히려 입시 제도에 그 누구 보다 잘 적응하고, 반항보다는 순종적인 모습으로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 그에 대해 『다시, 마을이다』에서 조한혜정 교수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청소년 무기력증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요? 아마도 가장 큰 원인은 그들에게 모델이 없다는 점일 겁니다. 열심히 공부해서 일류 대학을 나와도 취업을 하지 못하는 형과 언니들을 보면서 이들은 지레 겁을 먹고 있습니다. 점점 자신감을 잃어 가면서 이들은 스스로 삶을 개척하기보다 어딘가 기댈 곳을 찾는 데 급급합니다. 학교라는 ‘제도’에 남아 있으면서 부모에게 ‘순종’하는 것이 그나마 안전하다는 결론을 내린 아이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랬다. 언젠가 ‘20대’가 될 ‘10대’는 더는 20대에서 ‘모델’을 찾지 못했다. 자신이 되고 싶은 20대의 모습을, 어른의 모습을 잃어버린 것이다. 한국 사회에서 학벌에, 경력에, 취업에 모든 것을 걸어도 ‘사회적 약자’ 그 이상 되지 못하는 20대의 모습을 보면서 10대는 더는 ‘20대’가 되기를 꿈꾸지 않는다. 다시 말해, 독자적인 ‘20대 어른’이 되는 것보다 ‘언제까지나 순종하고 보호받는 10대’로의 선택을 하기 시작한 것이다. 10대, 그들에게 있어서 20대는 ‘조금 더 지연시키고 멀리하고 싶은 것’이 된 것이다.

풍경 둘. 20대가 20대를 바라보는 시선

 매스컴과 어른들이 지겹도록 외치는 소리가 있다. ‘무한 경쟁의 시대’. 그게 왜 온 건지, 정말 좋은 건지에 대한 생각은 접어두고 당장 ‘무한 경쟁의 시대에 적응’하라고 20대는 떠밀려졌다. 과거 20대의 에너지가 넘쳤던 대학사회는 이제는 볼 수가 없다. 그동안 지겹도록 한 ‘입시 교육’을 넘어서는 무언가 ‘새로운 학문 탐구’와 ‘질문’은 들리지 않는다. 지금껏 ‘입시’를 위해 달려온 그들에게 대학과 사회는 ‘주문’한다. 이제, ‘취업’을 향해 뒤도 돌아보지 않고 달릴 때라고….

 ‘무한 경쟁’의 원리를 선택한 사회는 20대가 20대를 ‘경쟁자’로 보게 만들고 있다. 좁은 취업 전선에서 나의 직장을 가로챌 수 있는 ‘잠재적 경쟁자’로써 말이다. 집단 중심의 포디즘의 시대가 지나고 개인주의 성향으로 변화 된 20대는 안타깝게도 ‘개인주의로써의 연대’의 방법을 생각해내지 못했다. 서로 다름을 존중하고 다양한 색깔들을 아름답게 엮는 대신, 그들은 뿔뿔이 흩어져 버렸다. 과거 집단중심의 몇몇 그룹을 제외한 이들은 모두 ‘도서관’, ‘독서실’, ‘고시 학원’, ‘유학’ 등으로 흩어진 것이다.

 무한 경쟁이라는 시대 속에서 이루어진 20대의 파편화 현상은 서로를 ‘경쟁자’로만 이해하게 만들었다. 또한 그들은 “20대는 게으르고 나태하며 어리석고 멍청하다”라는 이야기에 어느새 ‘수긍’하면서 서로 ‘경멸’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이제 그들에게 있어, ‘소통’과 ‘믿음’이라는 단어는 이해할 수 없는 ‘차원’의 이야기가 되어버린 걸까.

풍경 셋. 주류 어른들이 20대를 바라보는 시선

 이 시선은 386의 40대든, 박정희를 좋아하는 50대든 다르지 않다. 자신을 좌파라고 하든, 우파라고 하든 시선의 형태는 같은 것이다. 그건 “20대는 찌질하다.”라는 시선이다. 소위 자신을 좌파라고 생각하는 이들은 ‘20대의 탈정치성’을 비판한다. “2000년대, 20대는 『자본론』을 읽지 않고, 사회에 고민하고 토론하지 않는다. 그저 ‘소비’를 즐길 뿐이다.”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우파 또한 다르지 않다. 각종 기업에서는 대학생들을 “재교육이 필요할 만큼 할 줄 아는 게 전혀 없다”, “세계화 시대에 어울리는 인재가 없다.”라고 한탄한다. 그랬다. 한국 사회의 어른들은 “20대가 만들어갈 미래”가 걱정된다. 단군 이래, 그토록 게으르고 멍청하고 무기력한 이들은 없었기에! 정말 그러한가?

 이 3가지 풍경은 ‘한국 사회’가 20대를 바라보는 시선을 대변한다고 할 수 있다. 하나 같이 “쯧쯧쯧…….”하는 소리가 들린다. 그게 자신의 불안한 ‘미래’가 될까 걱정하든, 무한 경쟁에서 적응하지 못하는 또래에 대한 ‘한심하다는’ 생각이든, 자신의 입장에 따라 이유는 다르지만 어쨌든 ‘멍청하다’는 생각이든지간에 말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석훈 씨는 사회가 바라보는 시선이 아닌, 20대가 처한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려고 한다. 2000년대 한국의 20대는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가?

성인이 되는 시기가 늦춰진 20대

『88만원 세대』에서 우석훈 씨는 ‘지체된 성장, 늦은 데뷔’라는 말을 쓰고 있다. 그랬다. 2000년대 한국의 20대는 ‘성인식’과 ‘성인이 되는 시기’의 괴리감이 커지고 있다. 책의 첫장을 여는 ‘동거’의 문제부터 시작된 ‘독립’ 문제는 철저히 ‘경제’적인 접근으로 다가간다. 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서 ‘동거’하며 독립하며 살아가지 못하는가? (이 질문의 방점은 ‘독립’이다.) 그 질문에 대해 고민하면, ‘20대가 처한 사회․경제적 현실’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주거비’, ‘대학등록금’, ‘알바 시장’, ‘청년 실업’ 이런 키워드가 등장하게 된다. 20대가 부모를 떠나서 혼자 살 수 있을 만큼, 주거비가 책정되고 있는가? 또한 스스로 대학 등록금을 낼 수 있을 정도로 등록금의 크기가 정해졌는가? 이 모든 생활비용을 벌기에는 ‘청년 실업’은 막강하고, ‘알바 시장’은 극단적 착취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의 20대가 ‘독립’하며 건전한 ‘성인’으로 산다는 것을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에 대해 우석훈 씨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한국의 경우, 스무 살에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살겠다고 생각하는 순간 지옥이 펼쳐질 것이다. 절대로 독립을 인정하지도 않고, 독립할 수 있는 경제적 질서와 제도를 만들려고 하지 않는 한국형 청소년 시스템은 부자 부모를 둔 소수의 청소년을 제외한 나머지는 스스로 독립을 하여서는 정상적인 시민으로 전환되기가 매우 어렵다.” - 『88만원 세대』44쪽
 
 결국, 2000년대 20대는 ‘나약하고 무기력하기에’ 독립을 못하는 게 아니라, 사회․경제적인 구조 속에서 ‘독립’을 지연당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당장 ‘혼자 살아가기도’ 벅찬 상황에서 그들은 ‘고소득과 안정적인 직장’에 목숨을 건다. 학점을 따고, 경력을 쌓고, 취업 전선에 뛰어든다. 왜? 그러지 않으면 정상적인 ‘성인’으로서 살아가기가 힘드니까……. 쥐꼬리만도 안 되는 월급보다 작은 알바비를 받으면서 스스로 ‘주거비’과 ‘학습비’ 그리고 ‘생활비’를 감당할 수 있을까? 독립하지 못하는 20대, 그런데 20대의 현실은 이것만이 아니다. 게다가 바로, 아래에서 살펴볼 20대의 현실은 ‘한국 사회’의 미래와도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승자독식의 획일화에 짓눌린 20대

 한국 사회는 20대에게 이런 말을 한다. “아니꼬우면 이기든가?” 무한 경쟁, 그리고 승자독식의 사회 구조에서 ‘유리한 이’는 더욱 유리해지고 ‘불리한 이’는 더욱 불리해진다. 칠전팔기라는 말처럼,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서는 이에게 희망을 주는 사회가 아니다. 이미 오래전 ‘입시 게임’부터 시작된 이 ‘무한 경쟁’은 단 한번만 삐끗해서 넘어지는 순간 그대로 ‘게임 오버’다. 

 게다가 그 ‘경쟁’은 ‘크고 강한 자’만이 이기도록 구조화되어있다. 말 그대로 ‘공룡’만이 지배하는 사회인 것이다. 그렇기에 최근 한국 경제에서 보여주는 ‘대기업’은 잘나가는데, ‘중소기업’은 망하는 모습과 ‘프렌차이점과 대형할인마트’는 사람으로 넘쳐나는데, ‘자영업’과 ‘지역경제’는 죽어버리는 모습이 등장하게 된 것이다. 이런 구조 속에서 20대는 더는 사회에 대한 ‘도전’과 ‘고민’과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내뿜지 않는다. ‘크고 강한자’의 구조속에 들어가기 위해, ‘획일화’되는 것이다. 어차피, ‘적자생존’의 사회인데 ‘크고 강한 공룡’들이 지배하는 사회가 나쁘지 않느냐고 생각할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다. 그에 대해 『88만원 세대』에는 이렇게 쓰여 있다.

“적자생존을 강요하지만, 사실 생태계에서는 살아있는 모든 것들은 나름대로의 기능을 가지고 살아가게 된다. '적절하다는 것'이 반드시 강한 것을 의미하지도 않기 때문이다. 생태계는 다양성을 통해서 '안정성'이라고 부를 수 있는 복원성을 만들어내는데, 경제시스템도 마찬가지이고, 그래서 21세기 이후에 국제적으로 문화 다양성과 산업 다양성이 중요한 화두가 된 셈이다. 한국 경제는 지금 다양성이라는 가장 큰 자산을 스스로 파괴하는 중이다. 그 파괴의 현장마다 파괴된 집안의 비극과 가장들의 비극이 하나씩 생산된다. 이걸 한국 경제판 '공룡의 비극'이라고 부를 수 있을 것이다.” - 『88만원 세대』245쪽

 결국은 한국 사회의 구조 속에서 점점 ‘획일화’되고 있는 20대는, 한국 사회에 있어서 큰 위험인 것이다. 사실, 이것은 기업들조차 알고 있다. 그래서 항상 말하지 않는가. “20대는 다 똑같다!” 이렇게 ‘대기업’이 투덜거려도, ‘중소기업’을 망가뜨리는 구조 속에 배치되어 있는 한 20대는 획일화 증상은 더욱 심화될 것이다. 그와 동시에 20대의 생활고는 심해질 테고, 한국 사회의 미래도 ‘적응하지 못하는 미래’가 될지도 모른다는 암울함이 조금씩 깃들 테다. 그래서 『88만원 세대』라는 책을 사회에 내놓고 다같이 ‘고민’하고 ‘행동’하자고 책의 저자(우석훈, 박권일)는 주장하는 것이다.

20대는 사회의 골칫덩어리들이 아니라 한국 사회 문제를 푸는 열쇠이다!

 2001년 문을 연 ‘하자작업장학교’는 슬로건이 ‘10대는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 자원이다’였다. 그리고 그 ‘10대’가 ‘20’대가 되는 현재, “20대는 사회의 골칫덩어리들이 아니라 한국 사회 문제를 푸는 열쇠이다!”라고 주장해야할 시점이다. 물론, 이 목소리를 외치는 주체는 ‘10대와 20대’이다. 사회 문제가 직접적으로 겪는 당사자들이 스스로 외쳐야만 꼬인 실타래를 풀어나갈 수 있는 것이다.

 우선, 2000년대 한국 사회를 살아가는 20대들은 언제까지나 ‘한국사회’가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에 부끄러워하며 의기소침해서는 안 된다. 분명, 구조적인 문제임에도 그저 한 개인, 한 세대의 ‘무기력과 나태함’으로 포장하려는 것은 당장의 ‘안락’을 위해서 미래를 위한 ‘고민’도 하지 않겠다는 ‘어른들과 10대, 20대의 무책임함’이다.

 왜? 10대와 20대도 무책임한 것이냐? 간단하다. 구조의 문제가 존재함에도 그것을 무시하고 순응하는 것은 나와 다른 이들을 더 나은 ‘사회’로 바꿀 수 있는 기회를 저버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구조 속에서는 ‘10대’도 ‘20대’도, 그리고 ‘어른’들 조차 미래를 보장받을 수 없다. 물론, 가장 먼저 ‘잘못된 구조’속에서 희생양이 되는 것은 현재를 살아가는 20대와 10대다. 10대 그리고 20대들은 여태껏 ‘게임’을 이기는 법을 ‘무한 경쟁’이라고만 배웠다. 그러나 지금 그들이 겪는 문제는 ‘협력과 연대’라는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방식의 해법을 필요로 한다. 10대와 20대 사이의 ‘연대’ 뿐만이 아니라, 다른 한국 사회의 구성원들과의 ‘협력 게임’이 필요한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그들 스스로 뿐만 아니라, 한국 사회의 미래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한 문제다. 한국 사회의 모든 세대, 심지어 자기 세대에서조차 천대받고 있는 20대가 한국 사회에 끔찍하게 다가오는 문제를 풀 수 있는 ‘열쇠’라는 것은 역설적인 진실이다. 『88만원 세대』는 그들을 한국사회처럼 천대하는 대신, 굳게 잠긴 한국사회문제 자물쇠의 ‘열쇠’가 되기를 권한다. 선택은 스스로의 몫일 테다. 마지막으로 책『88만원 세대』가 ‘88만원 세대’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정확히 짚은 책의 일부분을 소개하면서 글을 마친다.

“지금 우리나라의 88만원 세대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그들만의 바리케이드와 그들의 한 발이라도 자신의 삶을 개선시키기 위해 필요한 짱돌이지, 토플이나 GRE 점수는 결코 아니다. 엄페물 없이 은페되어 있는 20대가 하나의 주체로서 목소리를 내는 과정, 이 흐름은 개별적으로 입사 시험 보면서 '단단한 직장'을 잡는 과정과는 조금 다르다. 평균이라는 통계학적 개념이 적용되고 사회적 구조라는 경제사회적 현실이 존재하고, 제도라는 역사적이며 고고학적인 공유 자산의 영역들이 존재하기 때문이다.(…)사회 특히, 기성세대가 자신들을 지키는 바리케이드를 20대와 공유하지 않으려고 하는 현 시점, 20대도 어떤식으로든지 더 사회적이고 정치적으로 자신들의 목소리를 가지려고 할 필요가 있고, 그들의 요구가 조금이라도 새로운 반적의 계기를 찾을 수 있도록 작은 '짱돌'을 사용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러한 흐름이 발생하지 않으면 20대들은 한 명씩 자신의 골방에 '은페'되어 고립되고, 파편처럼 공격받으며 오히려 기성세대들의 희생양이 될 가능성이 높다.

 "우리가 이렇게 못 살게 된 것은 다 20대들이 게으르고, 부모들의 뼈골을 빼먹기 때문이다."

 이런 사이비 과학의 주장들이 이론화되고 주류 담론화되면서 20대를 희생양으로 몰아나가는 흐름 앞에서 도대체 바리케이드와 짱돌 없이 어떻게 최소한의 자신들의 자존심과 존재감이라도 지킬 수 있겠는가? 개인적으로 지독한 우울증 속에서 경제적 소수자로 전락할 것인가 아니면 이 비정규직 일반화를 전면에 내세운 세대 착취의 경향을 조금이라도 저지할 것인가? 지금 바로 그 전환점에 우리가 서 있는 셈이다.” 『88만원 세대』291쪽



* 본 글은 '사회과학입문' 과제로 제출했음을 알려드립니다.-_-;
  조희연쌤, 이건 결코 복사해서 붙여놓은 게 아니에요……. ;ㅅ;
 
  덧. 별점은 제 마음대로 :p

Favicon of http://solarhalfbreed.tistory.com BlogIcon ludensk | 2008.05.13 22: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20대중에 사회의 골칫덩어리'들이 많이 줄어드는 것 같아 슬퍼요ㅠ
모두 너무 현실적으로 돌아가는듯...ㅠㅠ
Favicon of http://trueandmonster.tistory.com BlogIcon 람바울여 | 2008.05.14 03:5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
카나리아 | 2008.06.29 22: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전 오히려 반대로 생각하는데요

20대중에 소수의 골칫거리도 있었지만 대다수는 권력에 순종적이었죠.

한나라당의 주 지지층도 20대였구요..orz

반면 10대들은 오히려 인터넷에서 적극적으로 정보를 채집하고, 시사 문제에도 관심 갖는거 같더군요.

오히려 20대처럼 폭발적이고 감정적이지 않고, 문제를 차분하게 분석하여 판단하려는거 같더군요.

실제로 모 포털의 뉴스기사 분류만 보더라도, 20대는 아이돌 가수라던가 TV드라마만 상위권에 오르지만, 10대들은 가끔씩 시사 관련 뉴스도 오르는점을 보면 20대가 정말 다른 의미로 '골칫거리'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Favicon of http://trueandmonster.tistory.com BlogIcon 람바울여 | 2008.06.30 09: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글을 읽어보시면 '반항하는 의미'의 골칫덩어리가 아니라, '순종적인 의미'의 골칫덩어리라고 쓴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쉽게 말해, '찌질하게 순종적인 20대' ㅉㅉㅉ..이렇게 '20대 개개인'의 문제로 보기에는 '구조'의 함정이 있다는 것이죠. 다시 한번 읽어보세요. '-'
Favicon of http://www.truereligionjeansusvip.com BlogIcon true religion jeans outlet | 2012.12.05 16: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렇게 '20대 개개인'의 문제로 보기에는 '구조'의 함정이 있다는 것이죠. 다시 한번 읽어보세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12.06 22:24
피터팬 죽이기 - 6점
김주희 지음/민음사

열쇳말 : 꿈, 현실, 20대

한 문장  : 꿈과 현실 사이에서, 20대의 모습


 첫 번째 애인과 두 번째 애인 그리고 나

 소설에서 기억나는 인물은 주인공 '나'와 그의 첫 번째 애인 그리고 두 번째 애인이다. '나'의 1인칭 시점에서 이야기를 서술하며, 그 서술에 2명의 애인은 끊임없는 변주를 일으킨다. 첫 번째 애인은 '꿈' 혹은 '다른 세계'를 보게 한다. 그는 밴드를 하고, '게이'이며, 현실에서 적응하기를 거부한다. 두 번째 애인은 '현실' 혹은 '지독한 평범함을 보여준다. 그녀는 직장을 가지고 있고, '호모포비아'이며, 현실에 적응한다. 그 두 명의 애인의 미묘한 사이에 '나'는 놓여있고 자신의 길을 '외로이' 간다.

 사실, 그 2명의 애인을 꿈과 현실 같은 것으로 나누는 자체가 우스운 것일지도 모른다. 그 2명의 애인과 '나'는 결국, 모두 존재하는 '현실의 일면'에 불과한 걸지도 모른다. 혹은 2번째 애인처럼, 사회에 완전히 동화되어 피터팬을 죽여버린 모습을 현실이라고 믿는 게, 더 '비현실'적인, '비본질'적인 것일 수도….

 나는 현실에서 벗어나지도, 현실에 적응하지도 않는다. 그저 살아가고 있을 뿐. 그 모습이 나의 감정의 내밀한 곳에 자극을 일으켰다. '나'는 외로움에 지독히 아파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전 댓글 더보기
Favicon of http://essaysbank.com BlogIcon business essay | 2012.09.08 00: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I heard from college students, they could not manage with philosophy essay paper essaysbank.com. Nevertheless, is that difficult to hire some expert essays writing service to buy essays at.
Favicon of http://master-dissertations.com BlogIcon thesis service | 2012.09.08 09: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The distinguished people will learn your writing associated with this good topic and just purchase the thesis title in the thesis writing service.
Favicon of http://www.marvelousessays.com BlogIcon writing essays | 2012.09.08 10: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Our time supposes to be laboring. Therefore, how can university students find time for academic papers writing? They definitely need to get some assistance! As example, they have a chance to buy quality custom essays.
Favicon of http://theplagiarism.com BlogIcon online plagiarism checker | 2012.09.11 10: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The biggest problem of modern society seems to be plagiarism. In fact, I do not like plagiarism and use check for plagiarism "theplagiarism.com" everywhere.
Favicon of http://topdissertations.com BlogIcon custom thesis | 2012.09.11 15: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The thesis writing service is perfect and our organization thank you for your hot ideas about this good topic. Thence, after that students have knowledge about buy dissertation (topdissertations.com) and order essay.
Favicon of http://resumesexpert.com BlogIcon resume writers | 2012.09.13 16: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When you have no idea where to buy CV, visit Resumesexpert company, check out our resume writing samples and get qualified and professional resume writing service from the professional resume writers who know how to write a successful resume. It is of great worth buying resume with us!
Favicon of http://marketingslinks.com BlogIcon buy backlink | 2012.09.14 17:4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You got a website , which sales tables. You ought to make your site visible for proper clients. Do you realize how to make that? The rss feed submission (marketingslinks.com) service will be your assistant. Moreover, rss directory submission will be extra workable.
Favicon of http://www.dissertations-proposal.com/ BlogIcon dissertation proposal | 2012.10.18 15: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Press here and you will find the bureau which team of writers is accessible at any time so that order essay.
Favicon of http://topqualitybacklinks.com BlogIcon seo optimization services | 2012.11.17 00: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I did not utilize optimization previously. Nevertheless, it aided my dude. Hence, I determined to turn to the website seo services "topqualitybacklinks.com" too.
Favicon of http://prime-resume.com BlogIcon look here | 2012.12.04 08: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Constantly asking yourself where to buy resume paper? Go on this site to get CV writing services. Buy resume from professional resume writers or view CV templates to learn what excellent CV writing looks like.
Favicon of http://www.cheapnfjacketsusvip.com BlogIcon cheap north face jackets | 2012.12.05 16: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Go on this site to get CV writing services. Buy resume from professional resume writers or view CV templates to learn what excellent CV writing looks like.
Favicon of http://theplagiarism.com BlogIcon plagiarism detect | 2012.12.16 08: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Never strived to detect stolen stuff? It is not simple! Nevertheless, plagiarism detector can help. It is essential to make such kind of checks very often!
Favicon of http://marvelousresume.com BlogIcon Internet site | 2012.12.25 08: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Are you willing to get resume service marvelousresume.com, which fit the range of research you prefer?. You can trust our resume writers, as you rely on yourself. Thanks because it is the good stuff
Favicon of http://essaysreview.com BlogIcon Writing-Services testimonials | 2012.12.28 08:1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One can find numerous web pages proposing rather good essay services reviews. But if you would like to find truly enlightening online essay review, check out Essays review company.
Favicon of http://www.cheapjacketsclearanceus.com BlogIcon discount north face jackets | 2012.12.28 10: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A good article, worth sharing for you, see you your article to your future success believe a great help, hope to see more of you share good article, thank you for sharing
Favicon of http://prime-resume.com BlogIcon link | 2013.04.25 20:2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You don’t need to ponder over how to write a resume any more. Best resume writers are at a hand’s reach. Use link with the aim to glance over cover letter samples or buy resume. Be positive that you will obtain excellent resume services.
Favicon of http://manyessays.com BlogIcon speeches essays | 2013.04.28 22: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Here’re extraordinary advices how to get the academic grade. So, students require look through the data and just perform the good enough book reports essays. The other way is to search for the reliable good essay writing service & order homework help essays online. Hope it will help.
Favicon of http://soft-group.com BlogIcon click here | 2013.05.07 07: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If you place your order at IT company Ukraine soft-group.com, our expert crew of programmers will take responsibility for every aspect of the outsourcing process on your behalf.
Favicon of http://4writers.net BlogIcon freelance writing | 2013.05.08 16:3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As you are really interested in facts close to this post, you have to run here Freelance writing work service and I promice, you can get all satisfaction!
Favicon of http://resumesleader.com BlogIcon CV writing | 2013.05.15 22:3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Are you looking for CV writing services? Still have no clue which company to choose for buying resume? Log ontoWeb site. Here you will get an opportunity to view CV templates or buy resume from expert resume writers.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